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0일 16시 13분 KST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정우성이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전한 메시지

그는 유엔난민기구의 친선대사다.

뉴스1

배우 정우성은 지난 2014년 5월 유엔난민기구의 한국대표부 명예사절로 위촉돼 활동했다. 2015년 6월에는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위촉됐다. 이후 2017년에는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자격으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로힝야 난민촌에 방문했던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이 인터뷰에서 그는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는 열심히 해야하는 자리다. 내가 더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유엔 난민기구 친선대사인 정우성은 6월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난민에 대한 이해와 연대로 이들에게 희망이 되어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우성은 2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2017년 말 방문헸다는 방글라데시 쿠투팔롱 난민촌의 사진이었다. 정우성은 “이곳에는 여전히 수십 만 명의 로힝야 난민들이 기약없는 귀환을 기다리며 살아가고 있다”며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입니다. 전 세계에서 6850만명의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고 합니다. 이 중 1620만 명은 2017년 한 해동안 집을 잃었습니다. 오늘 #난민과함께 해주세요”란 글을 적었다.

A post shared by Woo Sung Jung (@tojws) on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올릴 수 있는 글과 사진으로 보인다. 하지만 현재 제주도로 입국한 예멘 난민을 두고 논쟁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정우성의 이 메시지에 호의적인 평가만 가득한 건 아니다. 이 인스타그램 포스팅에 대한 댓글에는 정우성에 대해 ‘실망했다’거나 “유엔난민기구보다 제주도 도민이 우선이었으면 좋겠다”거나 “글을 내리라”는 비난도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