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19일 10시 04분 KST

아이슬란드의 역대 최초 월드컵 첫 경기 시청률은 99.6%였다

기록을 세웠다.

JUAN MABROMATA via Getty Images

아이슬란드 역사상 첫번째 월드컵 경기의 순간 시청률이 99.6%를 기록했다고 아이슬란드 공영방송 RUV가 밝혔다. 아이슬란드 역사상 최고 기록이다.

 RUV에 따르면, 이 기록은 16일 열렸던 아르헨티나와의 D조 조별예선 첫 경기가 끝나가던 오후 2시54분(현지시각)에 나왔다. 이 순간 TV를 시청하던 거의 모든 아이슬란드 국민들이 월드컵 경기를 봤다는 얘기다.   

Etsuo Hara via Getty Images
JUAN MABROMATA via Getty Images

 

이 경기의 평균 시청률은 60%가 넘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역대 스포츠 이벤트 중 아이슬란드 내 최고 시청률은 유로2016 당시 잉글랜드를 꺾을 때 기록했던 58.8%였다. 

이날 경기에서 골을 기록했던 알프레드 핀보가손은 자신의 트위터에 ”나머지 0.4%는 경기장에서 뛰고 있었다!”는 농담을 남겼다. 

 

한편 인상적인 조직력으로 아르헨티나와 1대1 무승부를 기록한 아이슬란드는 D조에 속한 나이지리아, 크로아티아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러시아 현지 응원에 나선 아이슬란드 국민들은 미리 연습까지 해가며 천둥소리를 연상시키는 압도적인 ‘바이킹 박수’ 응원을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