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8일 18시 33분 KST

'지역감정에 의한 살인미수 사건' 조사가 진행 중이다

뉴스1

6·13 지방선거 다음날인 14일 ”전라도 X끼 죽여버린다”며 트랙터로 동네 이웃을 고의로 밀어버렸다는 주장이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올라왔다. 

15일 국민청원에 오른 ‘지역감정에 의한 살인미수 사건… 제발 좀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에는 지역감정에 의해 고의사고를 냈다는 내용이 담겨있고, 18일 오전 10시 30분 현재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2만4100여명을 돌파했다.

피해자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게시자는 ‘전라도 X끼 죽여버린다고 밭에 일하는 분을 불러서 도로(농로) 끝으로 올라오시자 트렉터로 밀어버리셨어요. 지역감정이 섞인 살인미수입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남 함안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방모씨(56)를 불구속입건했다.

방씨는 지난 14일 오후 6시55분쯤 경남 함안군 한 농로에서 자신이 몰던 트랙터로 농로를 걷던 오모씨(65)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오씨는 오른쪽 다리 부위에 분쇄골절을 당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2~3년 전부터 방씨와 오씨가 오토바이 주차와 농수 문제를 놓고 자주 다퉈 왔던 것으로 파악했다.

이번 사고가 나기 얼마 전에도 방씨가 양파를 수확해 트랙터에 싣고 이동하는데, 농로에 오씨의 오토바이가 세워져 있어 주차시비를 벌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를 낸 방씨는 “농로에 오씨가 있는지 못 봤고, 트랙터에 가해지는 충격도 못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나 피해자 오씨는 “트랙터가 내 쪽으로 오다가 잠시 정지했고, 그대로 날 받아버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방씨가 고의로 낸 사고인지 여부를 따지기 위해 사건을 형사과로 이첩해 조사하고 있다. 가해자 방씨가 술을 마셨다는 주장에 대해 경찰은 ”트랙터가 농기계로 분류돼 현행법상 음주측정 대상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평소 지역감정으로 다퉈왔는지 계속 조사를 해봐야 알겠지만 사고 당일 지역감정을 유발하는 발언을 했다는 주장은 아직 확인된 게 없다”면서도 “오씨가 전남 출신으로 지역감정에 의한 다툼이라고 의심은 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