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16일 12시 00분 KST

'해트트릭' 호날두가 세운 세계축구사의 기록

원맨쇼란 이런 것.

XIN LI via Getty Images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레알 마드리드)의 득점포는 건재했다. 8번의 메이저대회에서 모두 득점에 성공하며 세계축구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이 기록을 달성하는 날 해트트릭 축포를 쏘며 조국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포르투갈 대표팀의 간판 스트라이커인 호날두는 16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소치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B조’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세 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했다. 비록 스페인과 3-3으로 비겼지만, 호날두가 포르투갈을 수렁에서 건져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닌 경기였다.

이번 대회 최고의 스타 중 하나로 손꼽히는 호날두는 이날 경기 시작부터 득점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3분 측면 돌파로 스페인의 골문을 조준했고, 이 과정에서 나초의 반칙을 유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이를 직접 처리해 선제골을 잡아냈다.

1-1로 맞선 전반 44분에는 추가골을 넣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공을 게데스가 잡았고, 오프사이드를 피해 왼쪽에서 대기하던 호날두에게 살짝 밀어 넣었다. 그러자 호날두가 왼발 슈팅으로 데 헤아의 방어력을 시험한 끝에 득점에 성공했다. 데 헤아가 공을 잡기 위해 손을 뻗었으나 공은 데 헤아의 손을 맞고 골라인을 넘었다.

후반 들어 동료들의 지원이 없어 다소 고전하기는 했으나 위기 순간에 빛났다. 2-3으로 뒤진 후반 43분이었다. 호날두는 한 번의 중앙 돌파로 스페인 수비진의 반칙을 이끌었다. 호날두의 프리킥이 빛을 발할 수 있는 지점이었고,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호날두는 완벽한 슈팅으로 데 헤아를 얼어붙게 한 끝에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호날두는 자신의 월드컵 출전 역사상 첫 멀티골을 넘어 대회 첫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진가를 과시했다.

비록 승점 1점에 만족했지만 호날두는 지금까지 출전한 8번의 메이저대회(월드컵·유럽선수권·코파아메리카)에서 모두 골을 잡아냈다. 2004년 유럽선수권을 시작으로 2006년 월드컵, 2008년 유럽선수권, 2010년 월드컵, 2012년 유럽선수권, 2014년 월드컵, 2016년 유럽선수권, 그리고 이번 대회까지 모두 1골 이상을 기록했다. 이는 세계축구 역사상 첫 대업이다.

월드컵에서는 그간 1골씩만을 기록했으나 이번 대회에서는 한 경기에 3골을 넣었다. 한편 호날두는 월드컵 4회 대회 연속골을 기록한 역대 네 번째 선수(펠레·우베 젤레·미로슬라프 클로제)로도 기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