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6월 15일 20시 07분 KST

박기량이 인스타그램에 '페미니즘' 스티커를 붙였다 지웠다

소속사가 해명했다


박기량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업로드하며 왼쪽 구석에 ‘페미니즘’이라고 쓰인 스티커를 붙였다.

 

instagram

 

그저 스티커 하나였지만 논란이 일었다. ‘남성팬이 대다순인 야구경기 치어리더가 페미니즘을 이야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결국 박기량의 소속사는 박기량이 단순히 실수한 것일 뿐이라며 해명했다. 알에스이엔티 측은 “페미니즘 스티커 부착은 실수 박기량이 페미니스트를 선언한 게 절대 아니다”라며 “본인도 이게 논란이 된 것에 당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해당 사진은 삭제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