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15일 17시 25분 KST

문대통령이 "경찰에 더 자율성을 주라"고 지시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을 만나 한 말이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경찰은 수사에서 더 많은 자율성을 부여받아야 하고, 기소권을 가진 검찰은 사후적·보충적으로 경찰수사를 통제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오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을 만나 이렇게 말했다고 전했다.

문 총장은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우려를 매우 솔직하게 피력했고, 문 대통령은 이를 경청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피의자, 피고인, 피해자 등 검찰 수사와 관련한 모두의 인권을 보호할 필요가 있다”며 대검에 ‘인권 옹호부’(가칭)를 신설하라고 지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문 총장도 이에 동의했다”면서 ”대검에 설치될 인권옹호부는 검찰 내 인권보호관 제도 등 산재해 있는 흩어진 관련 기관을 대검 차원에서 통일적으로 관리하는 부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검경 수사권 조정 논의가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 어떤 결정을 내리든 조직의 불만이 있을 수밖에 없다”라며 ”구성원들을 잘 설득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