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15일 14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15일 15시 35분 KST

영화배우 김부선이 이재명의 당선에 대해 입을 열었다

"나는 거짓말쟁이가 아니라는 것을 밝히고 싶었다."

뉴스1

이번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고도 가장 많이 상처 입은 정치인은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일 것이다. 선거운동기간 동안 해묵은 스캔들이 다시 불거졌고, 그의 대처 방식에 대해 사람들은 의구심을 품었다. 2위와 압도적 표차에도 불구하고, ‘거짓말 의혹’은 아직 살아있다.

15일 영화배우 김부선씨가 그의 당선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거짓말쟁이가 아니라는 것을 밝히고 싶었고 품격있는 사람이 정치인이 되길 바랄 뿐이다”라고 적었다.

김씨는 글과 함께 ”원하든 원하지 않든 간에 우리는 서로서로 연결되어 있다. 그래서 나 혼자만 따로 행복해지는 것은 생각할 수도 없다”라는 달라이 라마의 글귀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