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5일 10시 16분 KST

유시민이 지적한 '이재명과 트럼프의 공통점'

JTBC '썰전'에서는 6·13 지방선거와 '이재명 스캔들'을 다뤘다.

JTBC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6·13 지방선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에 일침했다.

14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전날 치러진 지방선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 교수는 ‘이재명 스캔들’을 언급하며 ”제기된 문제가 어느 정도 효과는 미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거에는 메가톤급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라며 ”여론에는 영향을 줬지만 표심에 직접적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당선인은 선거를 통해 면죄부를 받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제기된 문제는 도지사라는 공직을 맡은 사람의 인격과 도덕성에 대한 것”이라며 ”꼬리표로 따라다닐 거다. 검증이 안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작가는 이 당선인이 스캔들에 대응하는 방식이 ‘사실관계 부인’이라는 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같다고 봤다. 이에 대해 유 작가는 ”김부선씨의 폭로에 대해 이재명이라는 공직자가 정직하고 합리적이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 것”이라며 ”무효표의 수치와 종류를 확인해야 한다. 도지사 투표용지만 무효표가 많으면 일종의 불만 표시”라고 일침했다.

JTBC

또 유 작가는 이 당선자가 당선은 됐지만 큰 타격을 입었다고 설명했다. 유 작가는 ”치명상은 아니지만, 정치적 중상은 입었다”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썰전’은 닐슨코리아 전국 유료방송 기준 5.164%의 시청률을 기록해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