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6월 14일 17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14일 17시 53분 KST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이 회식자리에서의 성희롱을 사과했다

대표적인 ‘인권학자’다.

뉴스1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직원들이 모인 회식 자리에서 성희롱적인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14일 YTN은 단독으로 박 회장이 직원 34명이 모인 회식 자리에서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비유하는 ‘농담’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8일, 박 회장은 서울 충무로에 있는 식당에서 직원들을 앞에 두고 ”여성 3명이 모인 것을 두 글자로 뭐라고 하는 지 아느냐”며 여성의 가슴에 대한 성희롱 발언을 했다. 이 자리에는 여성 직원도 아홉 명 참석한 상태였다.

대한적십자사 측은 ”박 회장이 그저 딱딱한 분위기를 풀어보려는 의도”였다고 해명했다. 같은 날 박 회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고자 했던 내 발언에 대해 직원 한 사람이라도 거북하고 불편했다면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며 ”깊이 사과한다”고 전했다.

박 회장은 지난해 8월 대한적십자사 회장으로 취임했다. 한국 초대 인권대사와 경찰청 인권위원장을 지낸 대표적인 ‘인권학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