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14일 14시 28분 KST

안철수가 향후 일정에 대해 설명했다

"부족한 저에게 보내준 과분한 성원에..."

뉴스1

6·13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 뼈아픈 3위를 기록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는 14일 ”이 모든 게 제 부덕이 소치”라며 ”당분간 돌아보고 고민하는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미래캠프 해단식에 참석해 ”좋은 결과를 갖고 이 자리에 섰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해 너무 송구하고 죄송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안 후보는 ”그동안 성심껏 혼신의 힘을 다해 도와주고 뛰어준 노고를 절대 잊지 않겠다”며 ”진심으로 감사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 시민들에게도 부족한 저에게 보내준 과분한 성원에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고 했다.

안 후보는 향후 일정과 관련해 ”이번 주말 딸 학위수여식이 있어 며칠만 미국에 다녀오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지난 대선 패배에 이어 이번 서울시장 선거마저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에 밀리는 3위로 패하면서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입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