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14일 14시 17분 KST

이재명이 '분노 인터뷰' 논란 하루만에 사과했다

"수양해야죠."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당선인의 인터뷰가 지방선거 막판 최대 이슈로 부상했다. 그는 13일 밤 ‘당선 확실’ 직후 언론사와 인터뷰를 했다. 이중 MBC, JTBC와 인터뷰를 하면서 김부선씨 스캔들 관련 질문이 나오자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당선인은 하루가 지난 14일 사과했다.

이재명 당선인은 이날 페이스북 라이브에 아내와 함께 나와 ”인터뷰 보고 실망하신 분 많으시죠?”라며 ”굳이 변명하자면 앞서 (언론에) 호되게 당한데다가, 사실 언론사와 미래 지향적 이야기를 하기로 사전에 약속했다. 그러나 단 한 군데 예외도 없이 다 과거 얘기를 해서 그렇게 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안 하겠다고,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런다.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했다”라며 ”제 부족함이다. 같이 오신 분들한테 미안하다. 수양해야죠”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좋은 환경에서 해왔던 건 아니고 이제 여러분과 함께 어려운 환경을 넘어왔으니 앞으로도 계속 넘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