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4일 13시 44분 KST

폼페이오가 "김정은 비핵화 빨리 진행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이번 협상을 잘 이해하고 있다."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신속한 비핵화를 원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이후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과거 실수가 되풀이되면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말했지만 이번에는 순서가 다를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천명했다. 이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시간이 다 끝나는게 아니냐 달래야 하는 것 아니냐 했지만 김 위원장도 이번 협상을 잘 이해하고 비핵화를 빨리 하고 싶어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엔 제제 해제는 북한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한다는 것이 검증되기 전까진 안 된다”며 ”한미일 3국에서는 이런 부분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을 경주할 것이다.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