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14일 00시 07분 KST

무소속 원희룡이 입당 여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제주서 새로운 정치를 만들겠다고 했다

재선이 확실시되는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가 소감을 밝혔다. 그는 기자들 앞에서 “이번 선거를 통해 저는 제 삶과 지난 정치의 과정을 뼈저리게 되돌아보았고 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권력을 만드는 것도, 권력을 바꾸는 것도 도민이고 권력을 통해 제주도의 위대한 업적을 만드는 것도 도민들밖에 없다는 것을 확실하게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1

 

그는 이어 “권력에 의지하는 게 아니라 도민만 의지하고 도민만 바라보며 가겠다. 더 청렴한 모습으로 더 정직한 모습으로 진심을 다하겠다”면서 “중앙정치 바라보지 않고 도민과 함께 도정에 전념해 새로운 제주도를 만들어가겠다”고 이야기했다.

현재 무소속인 그에게 입당 계획을 묻자 원희룡은 ”기존 정당 입당을 고려하지 않고 정당정치 자체에 눈을 돌리지 않겠다”고 대답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과 정부가 당이 다르다고 해서 불이익을 줄 만큼 속 좁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정의롭고 더 많은 국민들이 잘살 수 있는 시대 정신과 촛불을 들었던 국민들 뜻은 정부와 저의 공통 기반”이라고 설명했다.

원희룡 후보는 이어 ”민심 흐름과 시대 흐름에 벗어나고 자기 틀에 안주하면 정부에도, 도정에도 심판이 올 것”이라고 말한 뒤 ”속 좁은 정치를 정부도 안 할 것이고 저도 마찬가지로 속 좁은 정치를 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원희룡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도 입당 생각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혔다. 그는 ”지금 당선이 확정이 되면 유일한 무소속 자치단체장이 된다. 이와 관련, 선거가 끝나고 더불어민주당으로 간다는 이야기가 나왔을 때 후보가 이야기를 안했다. 지금 말해주실 수 있냐”는 손석희의 질문에 “선거 과정에서 도민과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기존 정당에 들어가거나 기존의 정치 구조에 눈을 돌리지 않고 제주도의 현안, 화합을 위해 도민만 바라보고 도정에 전념하겠다”고 말한 뒤 ”그 이후 정치의 앞길을 열어나가는 건 도민들의 부름과 명령에 의해서만 결정하겠다. 그렇기 때문에 당장 민주당에 들어간다거나 다른당에 들어간다거나, 눈을 돌릴 겨를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도민이 원하면 이라는 전제를 거셨다. 도민이 원하면 무소속으로 남겠다. 도민이 원하면 민주당으로 입당할 수도 있다. 두 번째에 답을 걸어도 되냐”는 손석희의 질문에 대해서도“저는 무소속을 유지할 거다. 민주당 입당이 나온 건, 민주당 지도부에서 민주당으로 오라고 자꾸 덕담으로 말해서 덕담으로 응대한 거다. 문재인 정부가 그동안 나라가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 것에 대해서는 저도 제주도를 바로잡으며 전적으로 협력할 거다. 정당에 대해서는 외롭지만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답하며 무소속으로 남아있을 것을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