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13일 19시 22분 KST

홍준표 대표가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10분간 아무 말이 없었다

뉴스1

13일 오후 6시 지상파3사의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이었다. 방송을 지켜보던 홍준표 대표는 6시10분쯤 당사 2층 종합상황실을 떠났다. 기자들이 한마디를 해달라고 요구하자 홍 대표는 “좀 이따가”라는 말을 남긴 채 엘리베이터를 탔다.

그는 오후 6시40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THE BUCK STOPS HERE!”라는 문구를 올렸다. 이 문구는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라는 뜻으로 34,35대 미국 대통령인 해리 트루먼 대통령이 집무실 책상에 적어 놓은 문구다.

홍 대표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 17곳 중 6곳 수성에 실패하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홍 대표가 언급한 광역단체장 6곳은 자신의 사퇴로 공석이 된 경남지사와 대구, 경북, 부산, 울산, 인천시장직을 뜻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구와 경북을 제외하고는 자유한국당 우세지역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