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3일 15시 59분 KST

경찰이 '선거 토토' 내사에 착수했다

당선인을 맞히면 배당금을 받는 방식이다.

뉴스1

‘선거 토토’ 불법 도박 사이트가 등장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6·13지방선거 당선 결과를 이용한 불법 도박 사이트들에 대해 내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청 지시로 내사에 착수한 충북경찰은 현재 불법 도박 사이트 2곳에 대해 살피고 있다. 이들 중 사이트 1곳은 이미 폐쇄된 상태로 알려졌다.

해당 불법 사이트에선 지선 출마자의 당선을 맞힐 경우 배당률에 따라 배당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기존 사이트 이용자에게 개별 메시지를 보내 도박 인원을 모집·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에서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스포츠토토만이 유일한 합법사업이다. 그 외의 도박 사이트들은 불법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방선거의 결과를 이용한 도박행위에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관련 사이트들을 면밀히 살핀 뒤 정식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