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13일 18시 31분 KST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의 존재감은 어떻게 될까?(출구조사 결과)

고민은 현실이 됐다.

뉴스1

6월 13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호남에서라도 살려달라”고 적었다. 박 의원은 “호남도 현역의원 구역도 기초단체장 무공천지역이 과반수에 가깝다. 언론에서 극소수의 우세지역 보도하지만, 어렵다”며 “남은 투표시간 나가서 4번 평화당 찍어 주셔야 호남 싹쓸이를 당하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그만큼 호남 지역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의 강세가 예상되면서 민주평화당의 존재감이 약해진 것이다.

당의 운명에 빨간불이 켜진 건, 바른미래당도 마찬가지다.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이준석 후보를, 송파을 국회의원 선거에 박종진 후보를 내세웠지만 이곳 역시 일찌감치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되는 상황이었다. 그나마 서울 노원병에서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는 강연재 자유한국당 후보보다 더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6월 13일, 방송3사 출구조사결과를 보면 두 당의 존재감에 대한 고민은 현실이 됐다. 

일단 광역단체장 선거에서나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나 두 당의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고 예측되는 곳은 한 곳도 없다.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밀려 3등이다.  송파을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 박종진 바른미래당 후보도 3등이다. 그나마 노원병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는 2등으로 예측됐다. 

호남지역에서 선거를 기대한 민주평화당도 전북도지사와 전남도지사 선거에서 2등으로 예측됐다.  재보궐선거에서는 전남 영암무안신안에 나선 이윤석 민주평화당 후보가 2등으로 예측됐으며 광주 서구갑에서는 김명진 민주평화당 후보가 또 2등으로 예측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