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13일 10시 43분 KST

트럼프가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이중 잣대'를 비판했다

"아무것도 못했던 사람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미정상회담을 자축했다.

 

 

트럼프는 ”세계는 잠재적인 핵위협을 벗어나는 큰 걸음을 뗐다”며 더는 미사일 발사도, 핵실험도 없을 것”이라며 ”김정은에게 감사한다. 역사적인 날을 함께 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는 연거푸 김정은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트럼프는 ”김정은 위원장이 국민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큰 걸음을 뗀 것에 감사하다”며 ”미국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간의 전례 없는 첫 만남이 진정한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을 보여주자”고 언급했다.

 

 

트럼프는 또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때 얻을 수 있는 것은 한계가 없다”며 ”김정은은 안전하고 번창하는 새 시대를 열어젖힌 지도자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이중 잣대‘에 불편한 시각도 드러냈다. 트럼프는 ”정작 아무것도 못했던 사람들이 일년 전만 해도 ‘제발 (김정은을) 만나보라, 전쟁을 말아달라‘고 말했으면서 지금은 ‘(김정은을) 만나면 안 된다, 만나면 안 된다’고 말하고 있다”며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