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13일 10시 09분 KST

로동신문은 싱가포르 회담 합의문을 '단계적 비핵화'로 해석했다

대북제재 해제와 유해발굴 문제도 언급했다

12일 북한과 미국이 싱가포르에서 만나 관계 정상화와 북한의 비핵화의 첫걸음을 뗀 가운데 북한 조선로동당 기관지인 ‘로동신문’은 정상회담 소식을 보도하며 ”새로운 조미관계수립과 조선반도에서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구축에 관한 문제들에 대한 포괄적이며 심도있는 론의가 진행되였다”고 밝혔다.

 

 

눈에 띄는 것은 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언급된 ‘완전한 비핵화’ 부분을 로동신문이 ‘단계적 비핵화’로 해석했다는 점이다. 로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측이 조미관계개선을 위한 진정한 신뢰구축조치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도 그에 상응하게 계속 다음단계의 추가적인 선의의 조치들을 취해나갈수 있다는 립장을 밝히시였다”면서 ”조미수뇌분들께서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이룩해나가는 과정에서 단계별, 동시행동원칙을 준수하는것이 중요하다는데 대하여 인식을 같이하시였다”고 언급했다.

로동신문이 ‘완전한 비핵화‘를 ‘단계적 비핵화‘로 해석한 데에는 김정은이 북미정상회담을 주민들에게 설득할 수 있는 명분과 김정은의 체면 때문일 수 있다. 북한 전문기자인 동아일보의 주성하 기자는 ‘서울에서 쓰는 평양 이야기’에 ”합의문만 보면 김정은의 압도적 승리”라며 ”그런데도 이 합의문이 발표됐다는 것은, 트럼프는 김정은에게 체면을 주고 실리를 얻은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북한 주민들에게 발표할 수 있게 기를 팍팍 실어주고 명분도 주고, 대신 확실하게 뭘 하겠다는 대답은 들은 것 같다”고 추측했다.

로동신문은 이외에도 ”조미사이에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조선측이 도발로 간주하는 미국-남조선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안전담보를 제공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관계개선이 진척되는데 따라 대조선제재를 해제할수 있다는 의향을 표명하였다”며 한미합동훈련의 중지와 ‘대북제재 해제’를 언급했다.

로동신문은 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트럼프대통령이 제기한 미군유골발굴 및 송환문제를 즉석에서 수락하시고 이를 조속히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세울데 대하여 지시하시였다”며 트럼프가 요청한 미군 유해발굴 및 송환 문제 해결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