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12일 19시 38분 KST

중국이 '비핵화 이행에 따라 대북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북미회담이 "중요한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Handout . / Reuters

12일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의 비핵화 이행에 상응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완화돼야 한다고 중국이 밝혔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안보리가 통과한 관련 결의 규정에는 조선(북)이 결의를 이행·준수하는 상황에서는 제재 조처도 조정해야 한다고 돼있다. 이는 관련 제재 조처를 잠정 중단하거나 해제하는 것도 포함한다”며 “중국은 제재 자체는 목적이 아니며, 안보리의 행동은 반드시 현재의 외교적 대화 및 (한)반도 비핵화의 노력을 지지 및 협조해야 하고, 반도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해야 한다고 여겨왔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북한 체제 안전 보장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에서 조선(북)의 합리적 안보 우려를 중시하고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역할과 관련해서는, 중국이 추진해온 쌍중단(북한의 핵·미사일 훈련과 한-미의 대규모 군사훈련 중단) 및 쌍궤병행(비핵화와 평화체제 전환 병행)이 결실을 거두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ANTHONY WALLACE via Getty Images

 

겅 대변인은 중국의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 참여와 관련해, “(한)반도의 중요한 당사국이자 정전협정의 체결당사국으로서, 중국은 (한)반도의 평화체제 전환 프로세스에 있어 책임과 의무가 있다”면서 적극적인 역할과 노력을 약속했다. 이날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앞서 발표된 왕이 외교부장의 발언을 인용해, “두 나라 정상이 함께 앉아서 평등한 대화를 한 것은 매우 중요하고 긍정적인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외교부는 또 별도로 성명을 내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60여년 지속돼온 적대시와 대립을 끝내고, 반도와 지역의 지속적인 평화·번영을 도모하는 것은 시대 발전 조류에 부합하며,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요구이기도 하다”며 “조(북)-미 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긍정적 성과를 거두어, 조선(한)반도 비핵화와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에 중요한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