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12일 18시 42분 KST

트럼프가 공동합의문에 ‘CVID’가 빠진 이유를 설명했다

"북한을 믿는다."

SAUL LOEB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공동합의문에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ismantlement)가 빠져있다. 회담 전 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CVID만이 미국이 수용할 유일한 결과”라고 강조했던 것과 다른 결과다.

공동합의문에서 CVID 대신 들어가 있는 비핵화와 관련된 내용은 아래와 같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안전보장 제공을 약속했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굳건하고 확고한 약속을 재확인했다.

3. 2018년 4월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에는 이에 대해 지적하는 질문이 나왔다.  그는 “이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후속 조치 논의를 시작했고 논의를 한 번도 안 한 상황도 아니다”라며 “이 주제에 대해 여러 번 대화했다. 그래서 북한도 이를 잘 안다. CVID는 오늘 주제의 중심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은 “더 직선적일 수 없는 문장”이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양국관계를 수립하면서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는 문장이 있다. 이것보다 더 직선적일 수는 없다.”

또한 그는 ”김 위원장은 북한의 밝은 미래를 원하고 있다. 앞일은 모르지만 우리는 포괄적인 선언문에 합의했고 (북한이) 이를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