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12일 12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12일 13시 43분 KST

김정은 위원장이 오늘의 만남을 영화에 비유했다

나름 위트...

SAUL LOEB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확대회담에 들어간 가운데, 외신들은 간간히 나오는 두 정상의 발언을 보도하고 있다. 두 사람이 나눈 흥미로운 대화 중 하나는 역사적인 첫 악수 이후 단독회담장으로 걸어가면서 나눈 것이다. ‘블룸버그’와 CNN에 따르면, 백악관의 TV 취재단은 이때 대화의 한 대목을 엿들을 수 있었다.

당시 김정은 위원장의 옆에 있던 통역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건넨 말 중 하나는 아래와 같았다. 김정은 위원장의 말을 그가 전한 것이다.

“전 세계의 많은 사람이 이날의 만남을 공상과학영화에서나 보는 판타지의 한 형태로 생각할 겁니다.”

남북정상회담 생중계에서 목격한 김정은 위원장의 위트(“멀다고 하면 안되갔구나.”)가 드러나는 대화다.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떻게 답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