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12일 09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12일 09시 42분 KST

북미정상회담 당일 아침 북한 '로동신문' 1면은 매우 화려했다

싱가포르. 경제. 평양. 미래?

로동신문
6월12일자 북한 '로동신문' 1면.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12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의 1면은 화려한 싱가포르 야경을 담은 사진들로 채워졌다. 

이 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밤 ‘깜짝 외출’을 통해 싱가포르 시내를 둘러보는 모습을 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주요 명소들을 둘러보며 ”싱가포르공화국의 사회경제발전실태에 대하여 료해하시였다”고 전했다.

이어지는 설명은 꽤 인상적이다. 그대로 옮기면 다음과 같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마리나베이 쌘즈> 건물의 전망대에 오르시어 시내의 야경을 부감하시면서 싱가포르가 듣던바대로 깨끗하고 아름다우며 건물들마다 특색이 있다고, 앞으로 여러 분야에서 귀국의 훌륭한 지식과 경험들을 많이 배우려고 한다고 말씀하시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싱가포르항으로 가시는 길에 <쥬빌리>다리우에서 싱가포르의 도시형성전망계획과 듀리안극장에 대한 해설을 들으시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오늘 참관을 통하여 싱가포르의 경제적잠재력과 발전상을 잘 알게 되었다고, 귀국에 대한 훌륭한 인상을 가지게 된다고 말씀하시였다.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의 화려한 야경을 보며 평양의 미래를 구상했는지도 모를 일이다. 

 

한편 사진들 중에는 김 위원장이 시민들의 ‘환호’에 손을 흔들어 답하는 모습도 있었다.

김정은의 싱가포르 심야 외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