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11일 14시 30분 KST

이재명이 김부선 주장을 "마타도어와 흑색선전"이라고 규정했다

"근거없는 의혹을 제기하며 선거판을 진흙탕으로 만들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영화배우 김부선씨와의 스캔들 의혹‘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주말 동안 김씨는 여러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의혹이 사실‘이라고 주장했고, 11일 새벽 김씨의 딸 배우 이미소씨도 ‘엄마와 이재명 후보의 사진을 내가 폐기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스캔들 의혹을 ”이재명에게 가해지는 온갖 마타도어와 흑색선전”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기득권세력은 끊임없이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며 선거판을 진흙탕으로 만들어 주권자인 도민의 눈과 귀를 흐리고 있습니다”라며 ”저들에게 있어 이재명은 제거해야 할 대상일 뿐입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번 경기도선거는 촛불혁명의 경기도 판입니다. 지방권력과 곳곳에 존재하는 적폐를 청산하지 않고서 나라다운 나라를 완성할 수 없다는 것은 상식입니다. 기득권세력의 편에 서서 적폐를 옹호할 것이냐, 국민의 편에 서서 적폐와 맞설 것이냐를 결정해야 합니다”라며 지지를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