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1일 10시 49분 KST

김정은이 트럼프에게 보낸 비공개 친서는 평양 초대장인 것 같다

복수의 언론이 보도했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중앙일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음달 평양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열자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북한에 초청했다”며 ”지난 1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한 김 위원장의 친서에 트럼프를 초청하는 내용이 있다”는 한 소식통의 발언을 단독보도했다.

 

Whitehouse

 

이에 앞서 지난 7일 매일경제도 ‘워싱턴 현지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뉴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끈질기게 트럼프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요청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된 김 위원장 친서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방문을 요청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에 비추어볼 때 북측이 트럼프에게 평양 방문을 요청한 것은 북한의 비핵화 작업이 이번 싱가포르 회담 한 번으로 끝날 수 없음을 의미한다. 트럼프가 김영철 부위원장을 만난 직후 북미정상회담의 재개를 선언하며 이를 ‘과정’이라고 언급한 것도 북한의 비핵화가 한번에 완료될 수 없음을 트럼프가 어느정도 받아들인 것으로 볼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 싱가포르에 가지 않은 것도 이런 배경에서 해석할 수 있다. 이번 싱가포르회담에서는 ‘큰틀’에서 선언을 하고 평양에서 2차 북미회담을 열어 추가적인 비핵화 방안과 함께 한국의 종전을 선언하는 그림이다. 그러면 이번 1차 회담을 싱가포르에서 개최한 것,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하지 않은 것 모두 납득이 간다. 앞서 중앙일보의 보도에 의하면 김정은은 트럼프의 평양 방문을 7월로 희망했다고 하는데 마침 7월 27일은 한반도의 정전협정일이기도 하다.

지난 7일, 트럼프는 싱가포르 회담이 잘 된다면 김정은을 백악관으로 초청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북한의 비핵화와 맞바꾸게 될 ‘대북제재 완화’가 미국 의회의 승인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북한의 비핵화는 12일 싱가포르 회담에서 밑그림을 그리고 7월 평양에서 채색을 한 뒤 워싱턴에서 전시를 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