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11일 09시 40분 KST

김부선 딸이 "엄마와 이재명 후보 사진 내가 폐기했다"고 밝혔다

"상처받았을 이재명 후보님의 가족분들에게도 사과드립니다”

뉴스1

배우 김부선씨의 딸 배우 이미소씨가 ‘이재명 스캔들‘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이씨는 ‘이 후보와 엄마가 함께 찍은 사진이 있었는데 내가 폐기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11일 새벽 본인 인스타그램에 ”대학교 졸업공연을 올리는 날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너무 창피한 마음에 엄마에게 공연을 보러 오지 말라고 했던 거로 기억을 합니다. 그 후 졸업 관련 사진을 정리하던 중 이 후보님과 저희 어머니의 사진을 보게 되었고, 그 사진을 찾고 있는 엄마를 보고 많은 고민 끝에 제가 다 폐기해버렸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 이후에 그런 손편지를 쓰게 되었고, 더 이상 언급하지 않으셨는데 후보 토론 과정 속에 뜻하지 않게 다시 논란이 되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씨는 ”엄마를 허언증 환자로 몰아가려고 하시는데 증거라고 하는 것이 가해자가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제시해야 하는 것”이라며 ”더 이상 진실 자체에 대한 논쟁은 사라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씨는 ”저는 시끄러운 걸 싫어합니다. 제 탄생 자체가 구설수였기 때문에 앞으로는 모두가 조용히 살기를 바랐습니다. 항상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엄마가 싫었고 진심으로 엄마의 마음을 들어주지 못하고 회피하고 질책하기 바빴습니다. 지금도 여전히 밉지만 이번만큼도 제 마음 편해지고자 침묵하고 외면한다면 더이상 제 자신을 사랑할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이런 얘기를 하게 됐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논란을 종결시키고자 하는바 입니다. 서로의 실수와 지난 일로 과거에 머무는 것이 아닌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소명의식을 갖고 제 역할을 잘하길 바랄 뿐입니다. 또 더이상 선거잔치에 저희를 초대하지 않기를 바랍니다”라며 ”제가 상처받은 만큼 상처받았을 이재명 후보님의 가족분들에게도 대신하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적었다.

A post shared by 이미소 (@leemeesso)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