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8일 17시 41분 KST

'세계대학평가' 100위권에 든 한국 대학이 작년보다 하나 더 늘었다

서울대는 지난해에 이어 36위를 유지했다.

Kim Hong-Ji / Reuters

영국 대학평가기관 QS(Quacquarelli Symonds)가 7일(현지시간) 발표한 ’2019 세계대학평가’에서 한국대학 5곳이 100위권 안에 들었다.

서울대는 지난해에 이어 36위를 유지했고 카이스트(40위)와 포스텍(83위), 고려대(86위), 성균관대(100위)가 뒤를 이었다.

이번에는 성균관대 순위가 전년대비 8계단 상승하면서 100위권 내 한국대학 숫자가 지난해보다 한 곳 늘어나 5곳이 됐다. 지난해에 이어 30위권 안에 진입한 우리나라 대학은 없었다.

1위 자리를 거머쥔 대학은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이다. 같은 국적의 스탠퍼드대와 하버드대, 칼텍이 차례로 2~4위에 올랐고 옥스퍼드대(5위)와 케임브리지대(6위), 런던임페리얼칼리지(8위) 등이 10위권에 드는 등 영미권 대학들이 강세를 보였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의 싱가포르국립대(NUS)와 난양공대(NTU)가 나란히 11~12위에 올랐으며 중국 칭화대(17위)와 북경대(30위), 홍콩대(25위), 일본 도쿄대(23위)가 30위권 안에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