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8일 11시 48분 KST

미대사관 정문을 차로 들이받은 공무원이 이유를 밝혔다

'3일간 거의 잠을 자지 못해 증상이 심해졌다'

뉴스1

주한미국 대사관 정문을 차로 들이받은 여성가족부 서기관이 “미 대사관으로 들어가 망명신청을 하면 미국에 갈 수 있겠다는 망상이 생겼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7일 저녁 승용차를 운전해 미 대사관 정문으로 돌진한 여성가족부 서기관 윤아무개(47)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윤씨는 7일 저녁 7시22분께 승용차를 운전해 종로구 미국 대사관 정문으로 돌진해 철제 정문을 손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직후 대사관에서 경비근무 중이던 경찰관이 사고 차량에서 윤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윤씨는 경찰 조사에서 “제 정신이 아니었고 귀신에 씌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윤씨가 여성가족부 미국 연수 후보자로 선정된 뒤 최근 영어공부를 하면서 과거 있었던 과대망상 증상이 재발했고, 토플시험을 보던 중 두통으로 시험을 포기하고 나왔다고 말했다”며 “지난 3일간 거의 잠을 자지 못해 증상이 심해졌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향후 차량 동승자와 가족, 직장 동료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고 당시 차량에 함께 동승하고 있던 일행은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 후 귀가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