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08일 11시 34분 KST

김진태는 여전히 박근혜 석방을 바라고 있다

한결 같다.

뉴스1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여전히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바라고 있었다.

7일 김 의원은 경북 안동시 송현동에서 열린 한국당 출마 후보자들의 합동유세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감옥에서 징역 24년형을 받았다”라며 ”억울한 박 전 대통령을 감옥에서 썩게 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이 아무리 인기가 없어도 그건 아니다. 설사 죄가 있다 하더라도 전직 대통령을 그렇게 하는 건 아니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그렇게 하기 위해 필요한 건 ‘한국당의 힘’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하루라도 빨리 석방시키려면 한국당에 힘을 몰아줘야 한다”라고 표를 호소했다.

한국당을 향한 쓴소리도 아주 잠깐 나왔다. 김 의원은 ”한국당은 솔직히 혼 좀 나야한다. 이번에 정신 좀 차려야 하는 것은 맞다”라고 말했으나 곧 ”보수의 심장인 안동과 경북마저 빼앗긴다면 대한민국 보수의 숨통이 끊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