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08일 09시 15분 KST

트럼프가 '회담 잘 되면 김정은 백악관에 초청할 수도 있다'고 했다

'종전선언' 가능성도 언급했다.

Kevin Lamarque / Reuter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이 잘 되면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전쟁 종전 선언에 서명할 수도 있다는 뜻도 다시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 워싱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미-일 정상회담 뒤 연 기자회견에서 ’회담이 잘 된다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회담이 잘 된다면 (초청이) 잘 받아들여질 것이고, 그(김정은)가 매우 호의적으로 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내 장소에 대해서는 “아마도 백악관에서 시작할 것이다”고 말했다.

종전 선언에 대한 질문에는 ”우리는 (북미정상회담에서) 한국전쟁 종전에 대한 합의에 서명할 수 있을 것이다. 그것(종전 합의)은 진짜 시작이다. 약간 이상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그것은 아마도 쉬운 부분이고 그 이후에 어려운 부분이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관계 정상화에 대해서는 “나는 분명히 그것(국교 정상화)을 하길 원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그들(북한)을 경제적으로 매우 크게 도울것이라는 걸 나한테 강하게 이야기해왔다”고 말했다. 대북 경제 지원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하길 원한다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잘되지 않으면 회담장에서도 나가버릴 수도 있다는 발언도 다시 했다. “회담장에서 걸어나갈 준비가 완벽히 되어 있다”며 북한을 견제하는 발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이 단순히 사진찍기용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한번에 끝날 거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기대치를 낮추는 발언도 했다.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 내용에 대해서는 “정상회담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매우 훌륭하고 따뜻한 편지였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계속 북-미 정상회담 의제에 넣어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대해서는 “그(아베 총리)는 그것(납북자 문제)을 오래 그리고 열심히 열정적으로 이야기했다. 우리는 북한과 (납북자 문제를) 꼭 토론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력이라는 말을 더이상 사용하고 싶지 않다”는 뜻도 다시 밝혔다. “왜냐하면 우리는 우호적 교섭에 들어가려고 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력은 아베 정부가 대북 정책으로 줄곧 내걸어왔던 것이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최대한의 압력이라는 말을 쓰고 싶지 않다고 발언한 뒤부터는 일본 정부도 압력이라는 말을 거의 쓰지 않고 있다.

아베 총리는 “미-일은 항상 같이 있다. 여러차례에 걸친 안보리 결의(대북한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추구한다는 이제까지의 방침은 전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압력이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은 뒤부터는, 압력 대신 제재라는 말을 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