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6월 07일 18시 17분 KST

대한항공이 전세계 우수 항공사 평가에서 최하위권을 차지했다

정시운항률과 고충처리 부분에서 점수를 까먹었다.

Artyom_Anikeev via Getty Images

대한항공이 전 세계 항공사 평가에서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6일(현지시각) 항공기 결항 및 지연에 따른 보상금을 대신 받아주는 스타트업 ‘에어헬프(Airhelp)’가 발표한 2018년도 평가보고서에서 카타르항공이 1위, 와우(WOW)항공이 72위로 꼴찌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올해 1분기에 항공사들의 정시운항률, 신뢰할 만한 웹사이트에 공개된 승객들의 서비스 평가, 고충처리에 대한 평점을 바탕으로 매긴 평가다.

대한항공은 종합 순위에서 66위를 기록했다. 서비스 질 평가에서는 7위에 올랐으나, 정시운항률 점수가 7번째로 낮았고, 고충처리 점수도 8번째로 낮아 종합적으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아시아나는 59위로 평가됐다. 마찬가지로 서비스 질은 5위로 높았으나 정시운항률과 고충처리 점수가 낮았다.

상위권 10개 항공사는 다음과 같다.(괄호안은 정시 운항률)

1위 카타르 항공(89%)

2위 루프트한자(76%)

3위 에티하드 항공(86%)

4위 싱가포르 항공(85%)

5위 남아프리카공화국 항공(85%)

6위 오스트리아 항공(80%)

7위 에게안 항공(90%)

8위 콴타스 항공(89%)

9위 에어 몰타(86%)

10위 버진 애틀랜틱(82%)

하위권 10개 항공사는 다음과 같다.(괄호안은 정시 운항률)

63위 제트 에어(65%)

64위 아에로리네아스 아르헨티나스(85%)

65위 이베리아 항공(84%)

66위 대한항공(64%)

67위 라이언에어(86%)

68위 에어 모리셔스(69%)

69위 이지젯(79%)

70위 파키스탄 항공(61%)

71위 요르단 항공(83%)

72위 와우(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