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7일 17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07일 17시 46분 KST

북한의 찬성으로 한국이 국제철도협력기구 정회원이 되었다

남북 경협 진전에 따라 유라시아 철도 활용도가 높아질 전망이다

한국이 7일,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정회원으로 가입했다. 국토교통부는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에서 진행되고 있는 국제철도협력기구(OSJD)의 장관회의에서 대한민국의 가입안건이 만장일치로 의결 되었음을 알렸다.

 

Nordroden via Getty Images

 

국제철도협력기구는 1956년 6월 러시아(구 소련), 중국, 몽고, 북한 등 12개 국가 간 화물운송협약을 체결하기 위해 창설되었다. 지금은 중국횡단철도(TCR),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몽골종단철도(TMGR) 등 유라시아 횡단 철도가 지나는 모든 국가가 회원국이다.

이번에 한국이 기구의 정회원으로 가입함에 따라 중국횡단철도와 시베리아횡단철도를 포함해 28만km에 달하는 유라시아 대륙철도 노선 운영에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한국이 국제철도협력기구 가입의 문을 두드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5년부터 한국은 가입을 시도했으나 번번이 실패했다. 북한의 반대 때문이었다. 이 협력기구는 회원국의 만장일치가 있어야 가입이 가능한데 북한이 계속 한국의 가입을 반대하면서 3년 동안 가입하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는 북한이 한국의 가입을 찬성하면서 가입이 승인됐다. 최근 남북 간 화해 분위기가 조성됨에 따라 북한이 전향적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

 

1

 

한국이 국제철도협력기구에 가입함에 따라 향후 유라시아 철도를 활용한 운송 효과 등을 기대할 수 있다. 특히 남북경협 등 구체적인 조치가 취해지면 그 활용도는 더 커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