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07일 17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07일 17시 46분 KST

"이재명과 15개월 만났다"는 김부선의 육성 증언이 공개됐다(음성)

"자기를 두 차례나 보호해줬는데..."

‘이재명과 15개월 동안 만났다’는 김부선씨의 육성파일이 공개됐다.

시민일보는 7일 “2017년 3월 경 통화로 추정된다”며 녹취 파일을 단독 보도했다. 

해당 녹취 파일을 들어보면, 김씨는 ”이재명이랑 15개월을 외로우니까 만났다”며 “2007년 12월 말부터 2009년 5월까지 꽤 오랫동안 이 아파트(‘난방열사’ 파동 당시 거주했던 성동구 옥수동 소재 아파트로 추정됨)에 드나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주진우가 시킨 대로 하자마자, 팟캐스트 ‘이이제이‘라는 곳에 가서 ‘김부선 허언증 환자다. 관심 좀 끌려고 자기를 자꾸 건드리는 거 같은데 ‘성남의 백대가리‘, 흰머리 남자는 ‘자기(김부선) 애기 아빠를 얘기한 거’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정황 증거는 많다”라며 “2007년에 드나들 때 나한테 폼 잡으려고 이명박 군대면제 받았다는 자료를 가지고 왔는데 그거 두고 갔다. 찾아보면 있을 거다. 그리고 가족 간 비밀 얘기들, 신체의 비밀, 이런 걸 나는 안다. 그리고 바닷가에 놀러가서 낙지볶음 먹었는데 영수증 찾으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나한테 인간적 사과 한마디 없이 15개월을 정말 단돈 10원도 안들이고 즐겼으면서 나는 자기를 두 차례나 보호해줬는데 허언증 환자라고 했다”며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박근혜보다 더하면 더 했지 덜할 거 같지 않다는 공포가 왔다. 그게 이재명과 저와의 사실이다. 실체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일베 쪽에서 누군가 김부선과의 관계를 밝히라고, 가짜총각이라고 조롱을 했나 본데, 주진우가 써준 그대로 내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근거로 구속시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기가 살기 위해 이 불쌍한 김부선을 겁주고 협박해서 끝내 대통령 후보까지 하는데 이 바닥 민심이 장난이 아니다”라며 ”이걸 떠벌리기도 두렵고, 얘가 대통령이 되는 건 더 두렵다”고 토로했다.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주진우씨와의 통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씨는 ”‘이재명씨 정신 차리라. 하늘이 두렵지 않냐’고 페이스북에 쓰니 종편에서 난리가 났다. 그래서 주진우한테 (도움을 요청)했다”며 ”(이 후보와 연락해 본 이후 주씨가)누나가 한번 아니라고 했기 때문에 이재명이 명예훼손으로 고발한대. 그러면 누나는 100% 진다. 어차피 이렇게 된 거 누나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실이) 아니라고 하면 이재명도 사과한다고 약속했다’(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부탁하고) 주진우가 불러준 대로 페이스북에 그대로 올렸다”면서도 ”그날따라 주진우가 자연스럽지 않아 녹취를 하고 싶었다”고 해당 통화를 녹취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