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07일 13시 55분 KST

한반도 종전선언과 지방선거 사전투표 간의 신묘한 상관관계

문대통령에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사전투표.

Ore Huiying via Getty Images

6월12일 싱가포르에 2명이 오는 건 확정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남은 관심사는 문재인 대통령 합류 여부다. 남북미 정상이 한 데 모인다는 건 종전선언 같은 빅이벤트가 열릴 수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단서는 곳곳에 뿌려지고 있다. 북미정상회담 이튿날인 13일 실시되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때문이다. 싱가포르행이 성사되면 문 대통령은 물리적으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없다. 현직 대통령의 기권은 상상하기 힘든 시나리오다. 기권하지 않으면서 싱가포르에 가는 유력한 방안은 사전투표에 참가하는 것이다.

앞서 지난 8일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사전투표를 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까지 일명 ‘3실장’도 사전투표에 참여한다. 당연히 싱가포르행을 떠올릴 수밖에 없다. 청와대는 ”싱가포르행과는 무관하다.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서다”라고 해명했다. 대통령이 사전투표를 하는 것은 2013년 사전투표제가 도입된 이후 처음이다.

이런 와중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사전투표를 한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뉴스1에 따르면 외교부 당국자는 5일 ”강 장관이 사전 투표를 검토 중인 것은 맞다”면서도 ”아직 확실히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또다른 당국자도 ”강 장관이 사전투표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사전 투표 검토 배경에 대해 ”싱가포르 방문 때문은 아니고 투표 독려 차원”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