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06일 11시 11분 KST

미스 아메리카 대회가 97년 만에 수영복 심사를 없앤다

이브닝 드레스도 입을 필요 없다.

Lou Rocco via Getty Images

미인대회에서 수영복 심사와 드레스 행진은 그동안 여성의 성적 대상화 논란을 빚어왔다. 미스코리아 같은 대회를 보면 수영복을 입은 참가자들은 무대 위를 걷고, 그 위로 신체 사이즈 숫자가 적힌 자막이 뜨곤 한다. 이러한 관행을 없애는 일에 미스 아메리카 대회가 먼저 나섰다. 97년간 이어진 수영복 심사와 드레스 행진을 없애기로 한 것이다.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에 따르면, 그레첸 칼슨 미스 아메리카 대회 조직위원장은 ABC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여성의 외모와 신체를 비교하는 것에서 벗어나려는 시도 중 하나”라고 말했다.

“우리는 더 이상 참가자들을 외모로 평가하지 않을 겁니다. 이건 매우 큰 변화입니다.”

미스 아메리카 대회는 수영복 심사 대신 다른 심사를 할 예정이다. 칼슨 위원장이 밝힌 건, “참가자와 심사위원단의 실시간 대화”다. 또한 참가자들은 드레스를 입었던 과거와 달리 각자의 개성을 표현하고,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의상을 선택할 수 있다. 새로운 심사방식은 오는 9월 9일 열리는 미스 아메리카 대회부터 적용된다. 칼슨은 외모가 아니라 개성과 지성을 강조하는 방식이 미스 아메리카 대회에 더 많은 참가자와 스폰서에게 매력을 느끼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Paula Lobo via Getty Images

미인대회의 관행을 깨는 움직임은 지난해에도 있었다. 당시 미스 페루를 뽑는 선발대회에서 참가자들은 자신의 신체 사이즈 대신 페루에서 성폭력으로 희생당한 여성의 수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