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05일 21시 09분 KST

싱가포르가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를 발행했다

트럼프와 김정은이 악수하는 그림과 국기가 담겼다.

singapore mint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개최국인 싱가포르가 기념 주화를 발행한다고 현지 언론 스트레이트타임스(ST)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싱가포르 조폐국이 공개한 기념 주화는 금·은·비금속 등 세 종류다. 평화를 상징하는 비둘기와 올리브 가지, 북미 양국 국화인 목련과 장미 그림으로 장식됐다.

그 위엔 ‘세계 평화’(World Peace) 문구를 새겨 넣어 북미 정상회담이 세계 평화를 이끌 역사적인 기념비가 되길 바라는 희망을 담았다.

앞면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는 그림과 국기가 담겼다. 또 ‘싱가포르 회담’(Summit in Singapore)라는 글씨와 회담 날짜(12.06.2018)이 새겨졌다.

주화 가격은 소재에 따라 다르다. 은화는 무게 1온스(약 28g)로 가격은 118 싱가포르 달러(9만4700원)다. 은화에만 국기가 컬러로 삽입됐다.

1/2온스짜리 금화는 1380 싱가포르달러(약 110만7900원), 비금속 주화는 36 싱가포르달러(약 2만90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기념주화는 5일부터 싱가포르 조폐국 주화 판매소나 온라인 스토어(www.singaporemint.com)에서 구매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