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05일 16시 15분 KST

김문수와 안철수 양측이 서로의 '양보'를 촉구하고 있다

두 후보가 단일화 논의의 접점을 찾을 수 있는 시간은 사흘 정도다.

뉴스1

6·13 지방선거가 8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5일 서울시장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인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서로를 향해 ”양보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5일 두 후보 측에 따르면 두 후보는 지난 3일 회동을 통해 단일화에 관한 논의를 하면서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3선을 막아야 한다는 데에는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단일화 협상은 결렬됐다.

이 자리에서 김 후보는 당대 당 통합을 제안했다고 한다. 그러나 안 후보는 김 후보의 ‘양보’를 촉구했다.

김 후보 측 정택진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여론조사방식에 의한 단일후보결정 논의는 없었다”며 ”정치적 예의와 시·구 의원 문제 같은 현실적 문제로 인해 협상이 결렬됐다”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 앞 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지를 받지 못한 후보가 대승적 차원에서 포기하거나 마지막까지 경쟁하더라도 유권자들이 한 후보에게 표를 모아주실 것”이라며 ”김 후보에게도 같은 말을 했다”고 전했다.

그간 물밑에서 이뤄지던 단일화 협상이 두 후보의 회동을 통해서도 매듭지어지지 않자, 두 후보 측은 일제히 상대 후보를 향해 ”후보직 사퇴를 하라”고 압박하고 나섰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실적으로 조직과 정책면에서 우세에 있는 김 후보가 사퇴하기는 참 어렵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안 후보님이 대승적 결단으로 양보해 주시면 지방선거 후 양당이 대동단결해 문(재인)정권의 폭주를 막고 야권 대통합의 기폭제가 될 수도 있다. 안 후보님의 구국적 결단을 앙망한다”고 부연했다.

반대로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한국당은 박 후보의 또 다른 4년을 기다려 볼 것인가, 아니면 서울의 새로운 발전을 할 것인가, 위대한 결단을 해달라. 김 후보께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안 후보도 ”정당 지지도와 후보 지지도를 비교해보면 박 후보는 민주당 지지를 깎아먹는다. 김 후보도 한국당 지지보다 못나온다. 저만 우리 정당 지지도 몇배로 받고 있다”며 자신이 단일후보가 돼야 한다고 봤다.

두 후보는 추가 단일화 협상 논의에 뒷짐을 지며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도 보였다. 김 후보 측 정택진 대변인은 ”단일화는 절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했고, 안 후보는 ”(추가 회동) 계획은 없다”고 잘라말했다.

한편 오는 8~9일 사전투표가 실시되기 때문에 늦어도 7일까지는 단일화를 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하면, 두 후보가 단일화 논의의 접점을 찾을 수 있는 시간은 사흘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