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05일 12시 37분 KST

손학규가 여론조사와는 달리 "안철수 살아있네"를 느낀 이유

”‘샤이 안철수’ 이런 게 분명히 있다”

뉴스1

불출마에서 출마, 그리고 다시 불출마 선언을 하며 2박 3일간의 롤러코스터를 선보였던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 언급했다.

5일 손 위원장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안 후보로의 단일화를 위한 김 후보의 결단을 호소했다. 손 위원장은 ”길거리를 가다 보면 단일화에 대한 요구들이 많고 특히 중년, 노년층은 단일화에 대한 기대가 아주 크다”며 ”김 후보도 ‘내가 안 되는 게 뻔한 일을 해야 하나’는 고민이 많을 것이고, 한국당 다른 후보자들에 대한 영향도 있을 것인데 정치라는 게 결단의 미학이니 (김 후보에) 그것을 기대해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손 위원장은 이것이 ‘인위적, 공학적 단일화‘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손 위원장은 ”박원순 후보를 견제할 사람으로 한 쪽으로 ‘쏠림 현상’이 나타날 것이니 그렇게 자연스러운 단일화를 기대해야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손 위원장은 ‘샤이 안철수‘의 존재를 느꼈다고도 전했다. 손 위원장은 ”‘샤이 안철수’ 이런 게 분명히 있다”라며 ”여론조사상 지지자들이 안 잡히는 것이지 현장 유세를 하면 ‘안철수 살아있네’ 하는 걸 느낀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견제와 균형을 바라는 민주주의 심리로 막판 투표심이 바뀔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한겨레에 따르면 윤태곤 의제와전략그룹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선거 막판에 유권자의 균형감각 때문에 야당의 지지율이 기계적으로 오르는 건 있다”면서도 “숨은 표가 전면화되려면 정부에 대한 분노가 하늘을 찌를 듯해야 하는데 지금은 그런 요소가 안 보인다”고 짚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