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04일 18시 28분 KST

조권이 악플러를 향해 '맞는말 대잔치'를 벌였다

"제 피드에 무지개가 아닌 먹구름을 만들지 마시길"

조권은 지난 3일, ”너무 맛있다. 그리고 너무 멋지다. 그냥 최고다”라는 말과 함께 홍석천과 찍은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한 사용자는 이 글에 성소수자를 혐오하는 악성 댓글을 남겼고 조권은 여기에 답글을 달았다. 조권은 ”웬만해선 신경 안 쓰고 넘어갑니다. 그런데 간혹 이하의 행동을 할 때 당당히 말씀 드리고 싶네요. 내가 당신의 삶에 피해라도 드렸나요?”라고 되물었다.

조권은 ”그쪽이건 이쪽이건 저쪽이건 뭐가 문제이지요? 저기 가면 그쪽인가요?”라며 ”저기요 지금은 2018년이에요”라는 말도 했다.

조권은 이어 ”세상을 넓게 보는 사람이 되시길 바라며, 세상에는 이렇게 생긴 사람 저렇게 생긴 사람 이런 성격 저런 성격 이런 성향 저런 성향 아주 다양하고 사랑 받기 충분한 사람들이 살고 있어요, 기본적으로 존중할 줄 아는 자세를 먼저 배우시라”고 덧붙였다.

조권은 또 ”어떤 사람이 이유 없이 가만히 있는 사람한테 ‘왜 저렇게 생겼어?’ ‘너무 뚱뚱해’ ‘으 너무 말랐어 이상해’ 라고 하면 당신은 뭐라고 답 할겁니까? 모두가 사랑 받고 존중 받을 가치 있는 사람들입니다. 당신에게 그런 사람들이 피해준 게 없다면 당신도 사랑 받으면서 더 아름다운 삶을 사세요” 라며 모두가 태어난 그대로 사랑받을 가치가 있다는 말을 남겼다.

조권은 끝으로 ”두 번 다신 제 피드에 무지개가 아닌 먹구름을 만들지 마시길”이라며 성소수자를 의미하는 무지개를 다시 꺼냈다.

 

 

한편 조권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 소개문구에도 ”모든 사랑하는 사람들(All the lovers)란 글귀아 함께 무지개 이모티콘을 남겨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