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3일 14시 25분 KST

'택시운전사' 김사복씨 아들이 지만원을 검찰에 고소한다

지만원은 김사복씨를 "반국가사범"이라고 표현했다.

뉴스1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 김사복씨의 아들이 5·18 민주화운동 배후에 북한군이 있다고 주장해온 극우주의자 지만원씨(76)를 검찰에 고소한다. 

지만원씨로부터 북한 특수군인 ‘제73광수’로 지목당한 5·18시민군 지용씨(76)도 함께 고소장을 제출한다.

3일 5·18기념문화센터에 따르면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59)와 지용씨는 4일 오전 10시 광주지방검찰청에 사자명예훼손 및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지만원시를 고소할 예정이다.

지만원씨는 영화 ‘택시운전사’ 개봉 전후 자신이 운영하는 홈페이지에 김사복씨를 ”북한의 사주를 받는 불순단체와 내통했고, 반국가사범”이라는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 ‘광수(지만원씨가 주장하는 ‘광주에서 활동한 북한 특수부대‘)들이 1980년 5월 광주에서 폭동을 일으킨 대가로 북한에서 요직을 차지했다‘는 주장을 펴며 지용씨를 ‘제73광수’로 지목했다.

뉴스1

지용씨는 최근에서야 이같은 사실을 알고 기념문화센터를 찾아 ”지만원씨 책자에서 지목된 ’73광수’가 자신”이라고 밝히며 북한특수군 주장을 일축했다.

지용씨는 1980년 당시 계엄군의 만행을 보고 울분을 참지 못해 시민군 일원으로 항쟁에 참여했고, 박남선 상황실장 등과 함께 총기를 들고 외곽순찰과 도청경계 업무를 봤다고 증언했다.

김승필씨와 지용씨는 검찰에 고소장을 낸 뒤 5·18단체와 함께 지만원씨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