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2일 14시 29분 KST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여부에 감리의원 의견은 엇갈렸다

분식회계 의견 4 : 분식회계 아님 의견 3 : 기권 1

1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에 대해 금융위원회 산하 감리위원회는 감리를 마치며 오는 7일 증권선물위원회(이하 증선위)에 다수 의견과 소수 의견을 구분해 심의 결과를 전달하기로 했다. 감리위는 전날인 31일 오후 2시부터 회의를 시작해 밤 12시를 넘겨서 회의를 끝냈지만 분식회계 혐의에 대한 통일된 의견을 도출하지 못했다.

 

뉴스1
김학수 금융위원회 감리위원장이 31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 위반 감리위원회 3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감리위원들 간에도 가장 강도 높은 제재를 받을 수 있는 ‘고의적 분식’부터 ‘무혐의’까지 극명하게 의견이 갈린 것으로 보인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회계 처리를 위반했다고 보는 감리위원들 사이에서도 쟁점별로 의견이 다를 정도였다”고 말했다.

감리위는 비밀규정을 들어 감리위원들의 결정사항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SBS는 단독보도를 통해 분식회계가 있었다는 의견을 낸 위원이 4명, 분식회계가 아니라고 의견을 낸 위원이 3명이라고 이야기했다. 회의에 참석한 8명의 감리위원 중 한 명은 의견을 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 사건이 세간의 주목을 받고 감리위원 명단이 노출된 것도 ‘의견 불일치‘에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여론 등을 의식한 위원들이 금감원이나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한쪽 손을 들어주기 어려웠을 수 있다”며 “결국 ‘증선위에 판단을 맡긴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결국 감리위는 일치하지 않는 의견을 ‘다수의견‘과 ‘소수의견‘으로 나누기어 증선위에 제출하기로 했다. 다만 ‘자문기구’인 감리위의 결정은 법적 효력이 없을뿐더러 감리위원들도 심의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