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6월 01일 15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04일 09시 49분 KST

여성과 남성의 결혼에 대한 인식은 꽤 다르다

많이 바뀐 결혼관

OPENSURVEY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20~30대 절반은 결혼을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모바일 리서치 오픈서베이에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미혼층 49.5%는 ‘결혼은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고 답했고 12.8%는 ‘결혼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거나 ‘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다.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8%에 불과했다.

전반적으로 결혼을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가운데 여성과 남성의 온도 차도 있다. 결혼을 해야한다(반드시 해야 한다 + 하는 것이 좋다)고 답한 남성은 49%인데 반해 여성은 26.5%에 그쳤다. 반면 결혼에 대해 부정적인 답변(하지 않는 것이 좋다 + 하지 말아야 한다)은 여성이 19.5%, 남성이 6%로 결혼에 대한 성별 간 온도 차가 분명했다.

 

OPENSURVEY

 

결혼에 대한 일반적인 의견과 실제로 자신이 결혼할 것이냐는 물음에 대한 답변도 차이가 났다. 미혼층 중 결혼의향이 있는 사람(결혼할 것이다 + 할 것 같다)은 전체의 68.5%였다. 여기서도 성별 간에 차이를 보였는데 남성의 77.5%가 결혼의향이 있다고 답했으나 여성은 59.5%에 그쳤다.

 

OPENSURVEY

 

결혼 의향이 없는 이유에 대해서도 성별 간 차이를 보였다. 가장 큰 이유로 꼽은 건 여성(91.4%)과 남성(71.1%) 모두 출산 및 자녀 양육에 대한 부담이었지만 두번째 이유는 여성의 경우 ’시댁과 처가 등 관계에 대한 부담(79.0%, 남성은 24.4%)이었고 남성의 경우 결혼 비용 관련 경제적 부담(68.9%, 여성은 60.5%)이었다. 가사에 대한 부담은 여성이 63.0%, 남성이 17.8%를 차지했다.

 

OPENSURVEY

 

출산계획에 관해서는 미혼층 여성과 남성 모두 높은 의향을 보였다. 조사 대상자 중 86.1%가 출산 의향이 있다(꼭 낳을 것이다 + 낳을 것 같다)고 답했으며 여성(84.0%)과 남성(87.7%)의 차이도 크지 않았다. 출산 의향이 없다고 답한 사람들이 이유로 꼽은 것은 ‘양육비, 교육비 등 경제적 부담(89.5%)‘이 가장 컸으며 그다음으로 ‘일과 양육의 양립 곤란(68.4%)’을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