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1일 15시 40분 KST

사람도 없고, 전기 문제도 없던 단독주택에서 화제가 발생한 이유

제주도 애월읍의 한 단독주택에서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했다.

제주도의 한 단독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그런데 불이 난 시각, 집에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고 전선이나 전기장치가 합선되거나 이상이 발생한 흔적도 전혀 없었다. 원인은 현재 ‘고양이’로 추정되고 있다.

뉴스1

1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5월 31일 오후 7시 56분 무렵 제주시 애월읍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주방 6.6㎡가 불에 탔고 9.9㎡가 그을음 피해를 입어 소방서 추산 213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제주서부소방서는 20여분 만에 불을 모두 끄고 화재 원인을 조사했다. 그러나 불이 날 만한 정황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소방서는 면밀한 조사 끝에 주택 내부에서 키우던 강아지 1마리와 고양이 2마리가 전기 레인지를 우연히 밟아 작동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주택에서 쓰는 전기 레인지는 누르기만 하면 쉽게 불이 켜지는 ‘하이라이트 터치’형이었던 것이다. 반려동물도 충분히 작동시킬 수 있을 정도로 사용법이 간단했다.

그러나 강아지는 전기 레인지 위로 오를 수 없어 용의 선상에서 제외됐고, 소방서는 결국 고양이가 전기 레인지 위에 올랐다가 전원을 작동시킨 것으로 추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방서 관계자는 ”반려동물을 집 내부에서 기르는 경우, 외출 시 간단한 터치형 전기장치의 플러그를 빼 두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