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01일 14시 36분 KST

트럼프 정부가 EU·캐나다·멕시코산 철강에 '관세폭탄'을 매긴다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다.

Joshua Roberts / Reuters

미국이 1일부터 멕시코·캐나다·유럽연합(EU)산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각각 25%와 10%씩 추가 관세를 물린다고 밝혔다. 이에 맞서 멕시코가 곧바로 미국산 철강과 돼지고기 등 농산물에 보복관세를 매기고, 캐나다와 유럽연합도 보복 조처에 나서겠다고 밝혀 무역전쟁이 본격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은 31일(현지시각) 기자들과 전화브리핑에서 유럽연합·캐나다·멕시코산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을 확정했다고 밝혔고, 조금 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공포했다.

JULIO CESAR AGUILAR via Getty Images

 

멕시코 정부는 곧바로 “같은 규모의 보복관세로 맞선다”고 밝혔다. 멕시코는 철강 외에 돼지고기·사과·소시지·포도·치즈 등 농축산물을 관세 부과 대상 품목에 대거 포함시켰다. 11월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의 경제 피해를 겨냥한 것이다. 멕시코는 미국산 알루미늄의 최대 수입국이고, 철강 수입 규모는 두 번째로 많다. 멕시코 경제부는 “이번 조처는 미국이 관세부과를 철회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도 보복관세로 맞대응할 준비에 들어갔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미국산 철강에 25%, 알루미늄·식품·농산물 등에 10%의 보복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혔다. 캐나다는 7월부터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며, 관세 부과 전 2주일간 미국과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유럽연합도 64억유로(약 8조원)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을 관세 부과 대상 후보로 한 목록 작성에 들어갔다. 그 가운데 최고 28억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보복 관세를 6월20일부터 매길 가능성이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유럽위원회는 미국의 철강 관세 조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8일 ’국가 안보’를 이유로 철강과 알루미늄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미국은 시행을 하루 앞둔 4월22일 한국·유럽연합·캐나다·멕시코·브라질·아르헨티나·호주 등 7개국에 대해서는 관세 부과를 잠정 유예했다. 우리나라는 수출 물량을 30% 감축하기로 하고 관세를 면제받았다. 브라질·호주·아르헨티나도 관세 면제에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쿼터 물량을 조정해왔다. 그러나 유럽연합과, 북미자유무역협정 개정 협상중인 캐나다, 멕시코에 대해서는 6월1일로 시한을 연장해 협상을 이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