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31일 17시 09분 KST

축구 전문 BJ 감스트가 예측한 한국 대표팀의 16강 진출 가능성

'펠레의 저주'에 버금가는 '감스트의 저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MBC/뉴스1

축구 전문 BJ 감스트가 한국 대표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 가능성에 대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감스트는 31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 게스트로 출연해 월드컵과 한국 대표팀 선수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감스트는 ‘펠레의 저주에 버금가는 감스트의 저주’에 대해 언급하며 자신이 언급한 한국 선수가 모두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감스트는 ”진짜다. 내가 언급한 한국 선수는 다 부상당했다. 얼마 전에 김민재 선수가 골 넣을 것 같다고 했는데 바로 다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우리의 첫 상대인 스웨덴 선수들을 언급하는 중”이라고 유쾌하게 저주를 활용(?) 중이라고 말했다.

한국 대표팀의 16강 진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가야 하지만 쉽지 않을 것 같다”며 ”갔으면 좋겠다”고 예측했다. 이에 DJ 지석진은 ”감스트 얘기와는 반대로 되니까 쉽게 될 수도 있지 않겠냐”며 한국 대표팀의 16강 진출을 기원했다.

감스트는 이 날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 인물 검색 요청을 했는데 거절을 당했다며 ”이제는 등록 좀 해 달라”며 호소하기도 했다.

한편 감스트는 축구 전문 BJ로 아프리카TV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MBC 러시아월드컵 홍보대사 및 디지털 해설담당을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