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31일 16시 21분 KST

경찰이 '갑질폭행' 이명희 이사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적용된 혐의 8가지, 범죄사실 24개, 피해자는 11명.

뉴스1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갑질 폭행’ 의혹을 받는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1일 밝혔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인 이 이사장은 2011년 8월부터 지난 3월까지 서울 평창동 자신의 집에서 출입문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경비원에게 전지 가위를 던지고, 서울 구기동의 한 도로에서 물건을 제대로 차량에 싣지 않았다고 운전기사를 발로 차 상해를 입힌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 밖에도 한진그룹의 계열사인 인천 하얏트호텔 공사현장에서 조경 업체 관계자를 폭행한 혐의 등도 사고 있다.

경찰은 앞서 이 이사장에게서 폭행 등을 당한 피해자 11명을 조사해 피해 사실을 확인해왔다.

경찰은 이 이사장이 총 24차례에 걸쳐 특수상해, 상해, 특수폭행,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의 운전자 폭행, 상습폭행, 업무방해, 모욕 등의 범죄를 저질렀다고 보고 혐의가 중하다고 판단해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