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30일 18시 06분 KST

'공기청정기 허위광고' LG가 유일하게 '경고 조치'만 받은 이유

유쾌한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David Becker via Getty Images

삼성전자와 코웨이 등 공기청정기 제조업체들이 성능을 과장광고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16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이 와중에 LG전자에는 ‘경고’ 조치만 내려졌는데, 그 이유는 어김없이 LG전자의 ‘축소 홍보’ 때문이었다.

한겨레에 따르면 29일 공정위는 공기청정기·제습기·이온발생기 등을 광고하며 표시광고법을 위반한 혐의로 코웨이, 삼성전자, 위닉스, 청호나이스, 쿠쿠, 에어비타, 엘지(LG)전자 등 7개 업체에 대해 시정조처를 내렸다. 이에 코웨이는 5억원, 삼성전자는 4억8800만원, 위닉스는 4억4900만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그러나 LG전자는 ‘경고’ 조치만 받았다. ‘법 위반행위의 정도가 경미한 점을 고려’했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 광고매체가 사업자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국한되어 소비자 유인효과가 약한 점 등을 고려

즉, 과장광고가 인터넷 홈페이지에만 걸려 있고 다른 곳에는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소식은 늘 그랬듯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졌다. 아래는 커뮤니티 유저들의 반응이다.

허위광고를 했는데 넓게 안 해서 경고 ㅋㅋㅋㅋㅋ

어느 의미로는 일했네 ㅋㅋㅋㅋ

과소광고 ㅋㅋ

목소리 작아서 덜 맞았다고 해야하나

일기장에다가 ‘나는 슈퍼맨이다, 개 쎄다’ 라고 적어놨다가 지나가는 사람이 우연찮게 들춰보고 비웃음 사는 느낌

lg 마케팅 어디부터가 컨셉이고 어디부터가 진짜지? 

졌지만 잘졌다...

LG전자의 홍보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건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자세한 건 아래 관련기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