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29일 17시 40분 KST

씨잼과 바스코는 엑스터시·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두 사람 모두 검거 당시 혐의를 시인했다.

OSEN

래퍼 씨잼과 바스코가 대마초 흡연뿐만 아니라 엑스터시와 코카인까지 투약한 혐의로 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씨잼은 지난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서대문구 자택에서 10여 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피우고, 지난해 11월 말에는 엑스터시와 코카인을 각각 한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바스코 또한 같은 시기에 서울 서대문구 자택 등지에서 세 차례 대마초를 흡연하고, 지난 해 중순에 엑스터시와 코카인을 한 번씩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관련 제보를 받은 경찰은 지난 4월, 바스코와 씨잼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대마초 29g과 흡연 파이프 등을 압수했다. 씨잼은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로 추가 수사를 받고 있으며 바스코는 불구속 입건됐다. 두 사람 모두 검거 당시 혐의를 시인했다.

이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과 바스코를 포함한 래퍼와 프로듀서, 가수 지망생 등 8명을 검거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에게 대마초를 공급한 2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