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29일 17시 00분 KST

부산항에서 '살인개미' 의심개체가 발견됐다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했다.

뉴스1

부산항 감만부두에서 ‘붉은 불개미’ 의심개체가 발견돼 부산항만공사가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했다.

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 28일 부산항을 통해 수입된 호주산 귀리건초를 적재한 컨테이너 안에서 붉은 불개미로 의심되는 일개미 1마리가 발견됐다. 이에 따라 항만공사는 현장 방역업체 확보, 비상대책본부 운영 등 방역지원체계를 확립했다.

또 붉은 불개미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각 부두 운영사에 △예찰활동 강화 △외국에서 반입된 컨테이너 점검 △의심개체 발견 시 신고 및 방역조치 △터미널 아스콘 포장 틈새 메우기 △흙더미·쓰레기·잡초 제거 등 붉은 불개미가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사전에 조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외에도 농림축산검역본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력 체제를 구축하고 붉은 불개미 의심개체 발견 시 즉각 신고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에 발견된 개체는 형태학적 분류 결과 불개미 속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붉은 불개미 종인지는 유전자 분석을 거쳐 30일 결과가 나올 예정이며, 현재까지 추가로 발견된 다른 붉은 불개미는 없다.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현재 발견된 일개미가 붉은 불개미 종으로 확진되기 전이고 의심개체가 발견된 곳이 외부와 완전 밀폐된 컨테이너이지만,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특별방역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붉은 불개미는 독성이 강해 ‘살인 개미’라고도 불린다. 남아메리카가 원산으로, 한겨레에 따르면 지난해 9월에도 부산항 감만부두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여러 마리가 처음 발견됐다. 지난 2월 인천항에서도 1마리가 발견됐으나, 그 뒤 다른 곳에선 발견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