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29일 10시 12분 KST

김국진♥강수지 "늦은 결혼 부끄럽지만 감사해, 보답하며 살겠다" 소감

“늦게 하는 결혼이라 너무 쑥스럽다"

3년간의 열애 끝에 지난 23일 부부의 연을 맺은 김국진·강수지 부부가 결혼 소감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지난 24일, 결혼 후 처음으로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 촬영 현장을 통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국민커플 김국진·강수지 부부는 이날 제작진이 준비한 세리머니에 울고 웃으며 유쾌한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날 김국진, 강수지는 각각 서로를 운명이라 느끼게 된 이유와 결혼 소감을 밝혀 이목을 끌었다. 먼저 김국진은 “결혼한 지 하루밖에 안 되었다.(웃음) 하루 사이에 부부가 되었다. 이제 정말 부부구나, 결혼했구나… 사실 아직 실감이 안난다”며 결혼 소감을 밝혔다.

OSEN

또 “(강수지와는) 자연스럽게 오빠 동생으로 오랫동안 알고 지냈다. 시간이 지나면서 언젠가부터 ‘가까이 있네’라고 느껴졌다. 비슷한 아픔을 겪은 후에도 옆을 보니 그녀가 있었고, 계속 그녀가 마음에 걸렸다”며 “지나고 보니 갈래 길마다 각자 다른 길을 가는 것 같았지만 강수지와 그렇게 멀지 않는 길을 온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운명인가? 이제 같이 가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담담하게 말한 뒤 “내 시간 속에 그녀가 자연스럽게 스며들었다”고 덧붙여 로맨티스트다운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강수지 역시 결혼 소감을 묻는 질문에 “결혼했다는 실감이 안 난다. 연애를 오래 해서 그런가? 다른 사람들이 말하니까 결혼한 것 같다”고 유쾌하게 말했지만, “오빠와 나는 어렸을 때부터 꾸준히 인연의 끈이 오랫동안 이어져 있었던 것 같다. 그 인연들이 켜켜이 쌓이면서 더 돈독해지면서 운명이 된 것 같다”고 말해 김국진에 대한 감출 수 없는 애정을 보였다.

조용하게 비공개로 결혼을 치른 두 사람이지만 주변은 물론, 시청자들도 축하의 말을 전하고 있는 터. 이에 대해 김국진은 “우리가 잘한 것도 없는 데 너무 자기들 일처럼 기뻐해 주셔서 그저 감사하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고, 강수지 역시 “늦게 하는 결혼이라 너무 쑥스럽다.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셔서 부끄럽지만 너무 감사했다. 저희가 보여드릴 수 있는 건 평안하게 잘사는 모습일 것 같다. 여러분들의 축하의 마음만큼 보답하면서 살겠다”고 인사의 말을 전했다.

파일럿에 이어 정규 프로그램에서도 동반 진행을 맡은 두 사람은 특별한 각오도 밝혔다. 김국진은 “할머니라는 말은 예전부터 좋아하는 단어여서 라디오 진행 시 할머니 관련 사연은 무조건 채택했다. 그리고 제일 좋아하는 강아지도 바로 똥강아지다”며 “지금은 부모와 자식은 물론, 할머니와 손자의 관계가 점점 멀어지는 시대다. 할머니와 손자를 비유하는 ‘할머니네 똥강아지’는 조손은 물론, 엄마와 아빠를 관통하는 단어라고 생각한다. 그런 관점에서 우리 프로그램은 모든 세대가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고, 시청자분들께도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하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강수지는 “시청자들이 저희가 보여드리는 것 외에도 더 많은 것을 느끼고 생각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는 것이 저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할머니네 똥강아지는) 제목부터 너무 정겹다. 세대적으로 감성적으로도 나와 너무 잘 맞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것이 다 변하는 시대지만 할머니와 손주의 관계, 그 정서적 애틋함은 세대를 초월한다. 제게 너무 다정한 프로그램이라 시청자에게도 이런 느낌을 잘 전하고 싶다”고 진행 각오를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