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28일 11시 35분 KST

'젝스키스 팬 연합'의 성명서에 대한 YG 측의 입장

OSEN

그룹 젝스키스의 팬들이 전 멤버 고지용의 이름을 각종 포털사이트 ‘젝스키스’ 프로필 내에서 제외해달라는 성명서를 발표한 가운데, 젝스키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이 입장을 밝혔다.

28일 YG 측은 ”포털 사이트에 기재된 젝스키스 프로필에서 고지용을 수정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YG 측은 ”이미 재결합한 지 2년이 됐고 앞으로 고지용의 재결합 확률이 적으니 팬들의 요청에 따라 전 포털 프로필 수정을 공식 요청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디시인사이드 ‘젝스키스 갤러리‘와 다음카페 ‘젝키꽃길단’ 등 젝스키스 팬 커뮤니티는 ‘각종 포털 사이트 젝스키스 프로필 정리를 위한 성명서’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팬 연합은 젝스키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주요 포털 사이트에 기재된 젝스키스 프로필에서 고지용을 제외해달라고 요청하며 ”고지용이 재직 중인 광고대행 회사와 그 사업 관계자들은 ‘젝스키스’ 브랜드를 무단 사용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팬 연합은 고지용 측이 팬들을 동원한 다수의 기업 행사에서 팬들을 향해 모욕적 언사를 했고, ‘젝스키스’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음에도 ‘젝스키스’ 브랜드와 팬덤을 이용한 투자자 모집 광고를 했으며, ‘젝스키스’의 상표권을 도용한 바이럴 마케팅을 했다고 주장했다.

젝스키스는 지난 2000년 해체했으나, 2016년 MBC ‘무한도전 - 토토가 시즌2’를 통해 재결합했다. 당시 고지용은 ‘무한도전’ 무대에는 함께 올랐으나 젝스키스 활동에는 함께하지 않는다고 선언한 바 있다.